연지책방 & 연지출판사

연지출판사


연지책방은 광주광역시에 위치한 회원제 무인서점입니다.

2016년 6월 1일에 문을 열었으며, 2021년 현재까지 독립출판물과 소규모 출판물, 그리고 동네서점 에디션을 소개하고 있습니다.


연지책방은 매일 오전 9시부터 오후 11시까지 연중무휴 운영되고 있습니다.

책방에 들어오기 위해서 <연지책방> 앱을 설치 후 책방 비밀번호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연지책방을 더 알아보고 싶으신 분은 아래 웹진 기사를 읽어주세요!


ACC 웹진 - 독립책방 '연지책방'



함께 운영되고 있는 연지출판사는 세상에 알릴 가치가 있는 책을 만드는 출판사입니다. 

이번 인디펍 독립출판 북페어에는 총 5종의 도서를 소개합니다.

아래 도서명을 클릭하시면 무료 배송으로 구입하실 수 있습니다!


<너를 모르는 너에게>

<위로의 폭언>

<지금은 인생의 한복판>

<오늘을 잘 살아내고 싶어>

<오늘의 인사총무, 맑음>


만들어 낸 모든 책에 큰 애정을 갖고 있지만, 딱 한 권을 추천해보라도 한다면 채샘 작가님의 <오늘을 잘 살아내고 싶어>를 추천합니다.


이 책은 도박 중독에 빠진 쌍둥이 오빠와 그 가족들의 이야기를 담고 있는 책입니다. 채샘 작가님은 평범한 가족이 도박으로 인해 어떻게 망가지는지, 그리고 그 회복의 과정을 담담하고 진솔한 문체로 담았습니다. 이 책은 독립출판으로 '도박중독자, 나의 오빠'라는 제목으로 최초 출판되었는데, 연지출판사에서 더 많은 분들에게 알리고 싶은 마음에 새로운 에피소드를 추가하여 '오늘을 잘 살아내고 싶어'로 새로 출판한 책입니다.


집 상태를 두고 볼 수 없어질 때마다 나는 그를 대신해 빨래를 하고, 널고, 옷을 개어 옷장에 정리했다. 그가 아무 데나 버려둔 과자 봉지와 쓰레기들을 치우고 청소기를 돌렸다. 요리를 하고 상을 차려 그를 먹이고 설거지를 하고 음식물 쓰레기를 버리는 것이 모두 나의 일이 되었다. 부모님이 현을 잘 돌봐달라 부탁할 때마다 나는 끙끙 앓았다. 왜 모든 게 나의 몫일까. 언제까지 내가 그의 뒤치다꺼리를 해야 하는 걸까. 불공평해. 억울해. 정말 화가 나. 그러나 그런 감정을 밖으로 표출할 수는 없었다. 힘든 방황 끝에 돌아온 그를 자극하고 싶지 않았다. 조그만 자극에도 모든 게 박살 나 버릴 것 같았다. 시간이 좀 더 흐르면 괜찮아지겠지. 나는 입을 닫았다. - p. 100


정말 좋은 책입니다.

많은 분들이 읽어주셨으면 좋겠습니다!


광주에 오시거든, 연지책방도 꼭 찾아주세요.

고맙습니다. :)



p.s. 연지책방 & 연지출판사에 궁금하신 점이 있으면 댓글 달아주세요!


질문은 한 가지씩, 구체적으로 부탁드립니다. :)

독립서점 창업 어떻게 하나요? (X)

독립서점 운영할 때 책은 어떻게 입고 하나요? (O)